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작가소개

애플트리태일즈와 함께 하고 있는 작가들을 소개합니다.
작가 소개 및 다양한 작품들을 확인하세요.

작가의 책들

이해력이 쑥쑥 교과서 고사성어. 사자성어100

“부화뇌동, 난공불락? 그게 대체 무슨 뜻이에요?”
학교에 들어가고 독서량이 늘어나는 아이들은 단순히 단어의 뜻을 묻다가 어느 날부터 수준 높은 질문을 시작한다.
“엄마, 부화뇌동이 뭐예요?”
“선생님, 난공불락이 무슨 뜻이에요?”
고사성어, 사자성어는 한자로 이루어진데다가 비유적이고 함축적인 표현이 많다. 그래서 어른들도 가끔 혼동한다. 초등생 아이들이 어디서 들어는 봤는데 정확히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하는 건 아주 당연한 일이다.

고사성어?사자성어의 뜻도 알고, 연계된 교과서 속 이야기도 읽고!
일석이조가 뭔지 제대로 보여주는 책!
시중에 나와 있는 책들은 서로 약속이라도 한 것처럼 고사성어가 나오게 된 뒷이야기만 들려주고 만다. 그런데 이 책은 과감하게 그 틀에서 벗어났다. 우선 흥미로운 이야깃거리가 있어야 아이들이 쉽게 기억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고사성어나 사자성어는 한자의 뜻만 가지고 의미를 파악하기는 어렵다. 그것도 초등생을 대상으로 의미를 이해시키려고 한다면 그 수준에 맞는 쉽고 재미있는 예문을 많이 보여줄 필요가 있다. 그래서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재미있는 이야기로 예문을 만들고, 발랄한 일러스트로 흥미진진함을 더하였다.
고사성어?사자성어의 뜻을 저절로 이해하게 만드는 3단계 구조,
만화보다 재미있는 일러스트가 함께하는 책!
1단계 <무슨 뜻일까?>
고사성어, 사자성어의 본래 뜻과 오늘날에 흔히 사용되는 뜻을 알려준다.
초등생들이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평소 주고받는 실제 대화에서 어떻게 사용되는지 예를 들어 보여주었다.

2단계 <비슷한 말이 있어!>
각각의 고사성어, 사자성어와 비슷한 말들을 제시했다. 만약 초등생들이 이것까지 알게 된다면 부모님이나 선생님한테도 실력자로 인정받게 될 것이다.

3단계 <이럴 때 쓰는 말이야!>
전 과목 교과서와 연계된 이야기 속에서 고사성어나 사자성어가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재미도 있지만 수업시간에 도움이 되는 지식이나 정보까지 읽을 수 있어 ‘꿩 먹고 알 먹고’의 효과를 톡톡히 보게 될 것이다.

아슬아슬 신기한 지형 이야기

아슬아슬 신기한 지형 여행이 시작되었어요!
“세상에! 이곳이 정말 지구 맞아?”

세계의 신기한 지형 이야기를 읽고 나면
그 지역의 문화와 생활방식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어요!

토론왕 아무나 하냐

“토론이 얼마나 재밌고 짜릿한데!”
학급회의도 싫다던 아이들이 서로 발표하겠다고 나서는 일이 벌어졌어요!

교실 속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읽다 보면
여러 가지 토론 방법을 저절로 익히게 되는 창작 동화책!

오늘도 축구하기 힘든 날

“콜록콜록, 오늘도 미세먼지 때문에 숨쉬기 힘들다고요?”
미세먼지를 알려주는 규호의 판타스틱 여행기!

- 어린이들에게 환경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는 환경 동화 -

산소를 지키는 호랑이

이름난 효자가 왜
호랑이 입에 손을 넣었을까?

선조들의 고운 마음결, 유쾌한 해학을 담은
몽키마마 우리 옛이야기 시리즈

<몽키마마 우리 옛이야기> 시리즈가 돌아왔다. 어느덧 열두 번째 옛이야기를 싣고 어린이 독자들을 만나는 <몽키마마 우리 옛이야기>가 신간 <산소를 지키는 호랑이>로 찾아왔다. 아이에게는 백 마디의 말보다 한 권의 책이 더 큰 가르침을 준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읽으며 아이들은 지혜를 배운다. 한창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는 백 마디의 말보다 한 권의 감동적인 책이 더 큰 가르침과 깨달음을 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게다가 우리 조상들의 지혜와 해학, 자연과의 공생의 메시지를 담은 옛이야기는 아이들의 마음밭에 건강하고 단단한 배움의 뿌리를 내릴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