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작가소개

애플트리태일즈와 함께 하고 있는 작가들을 소개합니다.
작가 소개 및 다양한 작품들을 확인하세요.

작가의 책들

고미담 고미답2 (우화소설)

교과서 속 고전 문학
고미담 고미답 시리즈로 새 숨을 불어넣다

삶의 모든 이야기를 담은 우화 소설을 통해
청소년들의 미래를 지혜로 세워줍니다.

존경받는 선비의 거짓된 모습을 꾸짖는 호랑이, 지혜롭지만 겉모습이 볼품없어 놀림을 받던 두꺼비, 자유롭지 못한 시대에 자기의 생각을 말하는 까투리의 목소리를 통해, 귀엽고 우스꽝스러운 동물의 모습 뒤에 심겨진 당대의 사회 문제와 사고방식을 엿볼 수 있다. 이번 편에서도 역시 우리 아동청소년문학계에서 열정적으로 활동 중인 작가진의 깊이 있는 텍스트와 본문의 이해를 돕는 개성 있는 삽화가 세 편의 고전 우화 소설을 안내한다.

딩동! 식품은행 입니다!

대식이가 만난 ‘이상한 은행’딩동, 식품은행이 떴다!

한 숟가락만 더? 아니, 한 숟가락만 덜!
작은 양보가 만드는 나눔의 온기

‘아주 좋은 날 책 한 권’시리즈가 선보이는 두 번째 신간 <딩동! 식품은행입니다!>는 나눔이 있는 따뜻한 이야기다.
우리가 무심코 남기는 음식들이 버려질 때, 한번 더 생각하고 덜 가져오면 다른 사람들이 먹을 수 있다는 생각은 흔히들 잊고 있다.
오늘, 남긴 음식이 있는지 떠올려 보자. 아침 밥상에 남은 계란후라이, 점심 식사에서 남긴 밥 한술, 저녁 야식으로 먹다 남기고 버린 피자 반쪽……. 별로 많지 않게 느껴지지만 개개인이 남긴 소량의 음식이 모이면 하루에도 천문학적인 음식물 쓰레기가 생성된다. 조금만 더 먹겠다는 욕심 때문에, 오늘도 산더미 같은 음식들이 버려지고 있다. 지구 반대편에서는 밥 한 숟가락도 먹지 못해 죽어 가는 빈곤 국가의 아이들이 많은데도 말이다. 식품은행은 손대지 않은 먹지 않는 음식을 가져가는 은행이다. 그 대신 필요한 곳에 그 음식을 가져다 준다.

고미담 고미답5-풍자소설

교과서 속 고전 문학
고미담 고미답 시리즈로 새 숨을 불어넣다
재치 한 스푼, 해학 한 스푼
매콤쌉싸름한 우리 풍자 소설의 세계

백구야, 너를 믿고 달려 봐!

백구가 돌아왔다!
다시 돌아온 백구의 행복 찾기!

스타견 백구가 거리를 떠돌게 된 사연
백구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걸까?

마음이 쑥쑥 자라는 인성 동화 시리즈’의 신간 <백구야, 너를 믿고 달려 봐!>는 손자견 백구의 실화를 다루어 어린이 독자들이 생명이 얼마나 소중한지, 사람들의 욕심이 반려 동물에게 얼마나 큰 고통과 위협이 되는지를 전한다. 강아지 백구를 주인공으로 하여 비록 반려견을 통하여서이지만, 정을 나눌 때의 소중한 마음을 느끼게 된다. 생명이 있는 모든 것들은 일회용 장난감이 아닌 정을 나누는 대상임을 배우게 되는 이야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