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복에 살지요
The Three Lucky Daughters
영어 번역본 수록! 한국 고유의 민족정서를 대표하는 100가지 요소 수록!
글 | 엄혜숙
그림 | 배현주
값 11000원
48쪽, ,
발행일 : 2010-03-25
ISBN : 978-89-91667-56-3
시리즈 명 : 몽키마마 전래동화 시리즈 6번 | 분류 : 유아 그림책> 유아 전래동화
    
[간략 소개]
  “내 인생의 주인공은 나다”

『내 복에 살지요』는 한국의 구전설화에서 유래한 이야기로, 경기도와 경상북도, 평안북도 등 우리나라 전역에 걸쳐 내려왔다. 특히 가부장적 유교사회에서는 상상할 수도 없는 획기적이고 진취적인 내용이라는 점에서 한층 재미를 더한다. 글쓴이 엄혜숙 선생님은 “옛날 여자들은 아버지나 남편에게 기대어 사는 경우가 많았어요. 그러다 보니 솔직하게 속내를 드러내기보다 상대방이 좋아할만한 입에 발린 말을 하곤 했겠지요. 이 이야기의 주인공인 셋째 딸은 그렇지 않았어요. 그러나 막상 부모님의 형편이 어려워졌을 때는 부모님을 행복하게 잘 모시지요. 그래서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참 매력적이에요. 솔직함 때문에 살기는 힘들었지만, 그 속에서 새로운 삶을 개척하니까요”라고 말한다.
세 명의 딸에게 아버지가 “누구 복에 사느냐”라고 묻자, 위의 두 언니는 아버지의 비위를 맞추며 “그야 물론 아버지 덕분이지요”라고 대답한다. 그런데 막내딸 복남이는 “제 복에 살지요”라고 독립적인 태도로 대답한다. 가부장적 사회에서는 불효자의 대답이었을 게 틀림없다. 그래서 복남이가 집에서 쫓겨나게 되는데, 재미있는 점은 셰익스피어의 『리어왕 이야기』와 닮았다는 것이다. 세 딸을 가지고 있는 힘이 많은 아버지의 이야기라는 점과 아버지가 딸들을 시험해 본다는 것이 비슷한데, 서양의 『리어왕 이야기』는 고마움을 느끼지 못하는 딸들의 이야기에 초점이 맞추어졌고, 『내 복에 살지요』는 주인공인 막내딸이 자기 삶을 개척하는 강인한 모습이 전체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결혼 후에 복남이는 숯쟁이 남편을 이끌어 숯가마에 붙은 금덩이 이맛돌을 팔아 부자로 만들어 신분상승을 꾀한다. 남편을 주도하여 가정의 경제구조를 완전히 바꾸는 여성의 이야기라는 점이 특히 눈에 띈다. 이 두 가지 관점에서만 보아도 가히 페미니스트 이야기라 할만하다. 그런데 주인공의 이름이 ‘복남이’라는 점은 참으로 아이러니다. 그 의미가 ‘복 많은 남자’가 아닌가! 글쓴이는 “그림책을 읽는 여러분들도 ‘나는 내 복에 산다’, ‘내 인생의 주인은 나다’라고 당당하게 생각했으면 좋겠어요”라고 덧붙였다. 결국 주인공이 여성이든 남성이든 내 삶의 주인공으로 당당하게 사는 긍정적인 삶을 보여주는 이야기라 하겠다.
이 책의 그림은 『설빔』으로 이미 독자들과 친근한 배현주 선생님이 화려한 한복과 한옥 그리고 우리의 살림살이를 특유의 섬세함으로 아름답게 그려내고 있어 아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이야기의 앞부분에서 부모 밑에 있을 때의 복남이와 결혼 후 여인네가 되었을 때의 모습은 위의 언니들과 대비되어 유머감과 생동감이 화려한 한복과 함께 더욱 살아있는 듯하다.

“전래동화로 익히는 우리 아이의 영어가 쑥쑥 늘어난다!”
부록으로 실려 있는 영문판은 학교 영어교육 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으며, 영어는 외우는 것이 아니라 재미와 함께할 때 몇 배의 교육 효과가 있다는 것을 이미 전문가들도 언급하였다.
또한, 부록으로 한국 고유의 민족정서를 대표하는 100가지 요소를 삽화와 함께 재미있게 표현하여 학습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
 
[저자 역자 소개]
   글쓴이 소개 / 엄혜숙
서울에서 태어났고, 어렸을 때부터 책읽기를 무척 좋아했습니다. 연세대에서 독일문학과 한국문학을 공부했고, 출판사에서 오랫동안 어린이책을 만들었습니다. 그러다가 인하대에서 아동문학을, 일본 바이카여대에서 그림책과 아동문학을 공부하고. 지금은 어린이책 기획, 집필, 번역 일을 두루 하고 있습니다. 쓴 책으로<두껍아 두껍아>, <혼자 집을 보았어요>들이 있고, 옮긴 책으로<이야기 이야기>, <싫어 싫어! 작은 곰이 말했어요> 들이 있습니다.

그린이 소개 / 배현주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과 디자인대학원을 졸업하고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첫 그림책 <설빔>으로 제27회 한국어린이도서상을 받았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설빔-여자아이 고운 옷>, <설빔-남자아이 멋진 옷>이 있으며, <오늘은 촌놈 생일이에요>, <나의 첫 국어사전>, <원숭이 오누이>, <남쪽으로 쫓겨난 사씨, 언제 돌아오려나>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시리즈 소개]
    ◈ 《몽키마마 우리 옛이야기》 시리즈 소개

“옛이야기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출판사마다 옛이야기 책 한두 권쯤 보유하고 있지 않은 곳이 없으며,
집집마다 전래동화 전집 하나쯤은 보유하고 있을 정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항상 부족하다고 느껴지는 것일까?
답은 간단하다.
상대적으로 외국의 그림책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외국 그림책의 홍수 속에 정작 한국 고유의 그림책이 설 자리가 없어졌다.
우리 어린이들은 어릴 때부터 외국 그림책에 익숙해지고 있고,
한국 고유의 문화와 정서, 우리 것의 아름다움은 설 자리를 잃고 있다.
이 위기의 시점에서 옛이야기에 문학적 감수성을 불어넣기 위해
내로라하는 작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요즘 아이들은 어렸을 때부터 옛이야기를 듣고 보고 읽으면서 자란다. 할머니의 구수한 입담으로 듣기만 했던 과거와는 판이하게 다르다. 중요한 것은 시간과 공간은 다를지라도 이야기의 줄거리는 변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던 구비문학이 전래동화로 아이들에게 읽혀지기 시작한 것은 1896년 최초로 교과서에 실리게 되면서부터다.
옛이야기에는 우리 민족의 감정과 사상, 삶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하지만 오늘날의 전래동화는 많이 달라져야 한다. 기본적인 틀은 유지하면서도 문학적 창의성과 감성은 더해져야 한다. 단순히 권선징악만을 가르쳐서는 흥미를 잃기 십상이다. 말을 배우고 글을 읽기 시작할 무렵의 아이들은 옛이야기에서 우리 고유의 전통과 감정, 정서를 가장 먼저 익히게 되기 때문이다. 아이들에게 옛이야기를 들려주는 참다운 의미가 바로 여기에 있다.
《몽키마마 우리 옛이야기》는 그런 의미에서 옛이야기의 문학성에 주목했다. 원형을 살피고 복원하는 일도 중요하지만 문학이 주는 창의성과 상상력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거기에 우리 시대가 요구하는 것이 무엇일까를 생각해 보았다. 우리나라 어린이 문학을 대표할만한 동화 작가들과 우리 정서를 우리 고유의 그림형식을 차용하여 어린이들의 마음을 잘 표현할 수 있는 화가들을 한자리에 모아 아이들에게 가장 많이 읽히는 이야기를 고른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