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쥐 팥쥐 (몽키마마 우리 옛이야기 1)
.
영어 번역본 수록! 한국 고유의 민족정서를 대표하는 100가지 요소 수록!
글 | 한해숙
그림 | 조민경
값 11000원
46쪽, ,
발행일 : 2016-05-24
ISBN : 9788998482909
시리즈 명 : 몽키마마 우리 옛이야기 |
    
[간략 소개]
  “옛이야기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출판사마다 옛이야기 책 한두 권쯤 보유하고 있지 않은 곳이 없으며,
집집마다 전래동화 전집 하나쯤은 보유하고 있을 정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항상 부족하다고 느껴지는 것일까?
답은 간단하다.
상대적으로 외국의 그림책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외국 그림책의 홍수 속에 정작 한국 고유의 그림책이 설 자리가 없어졌다.
우리 어린이들은 어릴 때부터 외국 그림책에 익숙해지고 있고,
한국 고유의 문화와 정서, 우리 것의 아름다움은 설 자리를 잃고 있다.
이 위기의 시점에서 옛이야기에 문학적 감수성을 불어넣기 위해
내로라 하는 작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콩쥐 팥쥐》 이야기는 권선징악을 대표하는 이야기다. 이야기의 유래가 된 지역은 ‘전라도 전주 서문 밖 30리’로 표현되어 있는 원전을 고증해본 결과 완주군 이서면 앵곡마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곳에는 ‘콩쥐 팥쥐 동화마을’이 조성될 예정이라고 한다.
마음씨 착한 콩쥐가 못된 계모와 팥쥐의 학대를 받아 죽게 되지만 죽음도 이겨내고 결국 복을 받아 잘 살게 된다는 줄거리다.
《콩쥐 팥쥐》 이야기는 구연하는 방법에 따라 두 가지의 의미로 읽힐 수 있다. 먼저 콩쥐를 주인공으로 삼아 벌어지는 사건 중심으로 이야기를 읽는 방법인데, 착한 마음씨를 갖고 살면 나중에 반드시 복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두 번째는 콩쥐를 도와주는 여러 인물들의 역할을 좀더 확대해 보는 방법이다. 검은 소, 두꺼비, 참새, 선녀(직녀), 할멈이 콩쥐를 도와주는 인물들이다. 책에는 없지만 구연자가 그들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확대시키는 것은 어느 정도 가능하다. 그렇게 되면 힘이 약한 이들이 서로 힘을 합쳐 역경과 고난을 이겨나가는 이야기가 될 수도 있다.
 
[저자 역자 소개]
   그린이 소개 / 조민경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 동양화과를 졸업하였고 다양한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그린 책으로는 <은서야, 겁내지 마!>, <김밥놀이 좋아>, <엄마가 엄마가>, <또해요 또>, <만복이는 풀잎이다>, <우리 집에 나무가 있다면>, <향기나는 친구> 등이 있어요.>>
 
[시리즈 소개]
   《몽키마마 우리 옛이야기》 시리즈 소개

요즘 아이들은 어렸을 때부터 옛이야기를 듣고 보고 읽으면서 자란다. 할머니의 구수한 입담으로 듣기만 했던 과거와는 판이하게 다르다. 중요한 것은 시간과 공간은 다를지라도 이야기의 줄거리는 변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던 구비문학이 전래동화로 아이들에게 읽혀지기 시작한 것은 1896년 최초로 교과서에 실리게 되면서부터다.
옛이야기에는 우리 민족의 감정과 사상, 삶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하지만 오늘날의 전래동화는 많이 달라져야 한다. 기본적인 틀은 유지하면서도 문학적 창의성과 감성은 더해져야 한다. 단순히 권선징악만을 가르쳐서는 흥미를 잃기 십상이다. 말을 배우고 글을 읽기 시작할 무렵의 아이들은 옛이야기에서 우리 고유의 전통과 감정, 정서를 가장 먼저 익히게 되기 때문이다. 아이들에게 옛이야기를 들려주는 참다운 의미가 바로 여기에 있다.
《몽키마마 우리 옛이야기》는 그런 의미에서 옛이야기의 문학성에 주목했다. 원형을 살피고 복원하는 일도 중요하지만 문학이 주는 창의성과 상상력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거기에 우리 시대가 요구하는 것이 무엇일까를 생각해 보았다. 우리나라 어린이 문학을 대표할만한 동화 작가들과 우리 정서를 우리 고유의 그림형식을 차용하여 어린이들의 마음을 잘 표현할 수 있는 화가들을 한자리에 모아 아이들에게 가장 많이 읽히는 이야기를 고른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또한, 부록으로 학교 영어교육자료나 영어연극 같은 프로그램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영어 번역본을 수록하였다. 그 외에, 한국 고유의 민족정서를 대표하는 100가지 요소 중 <콩쥐 팥쥐>에서는 구들과 두레, 온돌, 한옥을 삽화와 함께 재미있게 표현하여 학습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



애플트리태일즈에서는 <콩쥐 팥쥐>를 선두로 다달이 우리의 전래동화를 출간할 예정이다.

1권 콩쥐 팥쥐 - 한해숙 글 | 조민경 그림
2권 호랑이와 곶감 - 이미애 글 | 박철민 그림
3권 꾀 많은 당나귀 - 이상교 글 | 김난희 그림
4권 천하무적오형제 - 노경실 글 |한병호 그림
5권 게으름뱅이 음매 - 정해왕 글 | 윤정주 그림
6권 내 복에 살지요 - 엄혜숙 글 | 배현주 그림
7권 연이와 반반 버들잎 - 이성실 글 | 김은정 그림
8권 호랑이 꼬리 낚시 - 김명수 글, 이은천 그림
9권 방귀쟁이 오삼이 - 박이진 글, 김천정 그림
10권 콩 한 알과 송아지 - 한해숙 글, 김주경 그림